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1.png


수십 년 출퇴근길은 교통체증 잔혹사. 꽉 막힌 도로 한가운데서 열도 받고 도도 닦는다. 그런데 그 옴짝달싹 못하는 상황 안에 위안이 되는 게 하나 있다. 법 앞에서도 평등하지 못한 만인이 트래픽 앞에서는 평등하다는 사실이다. 당장 멈춰버릴 듯한 고물차도, 집 한 채 가격인 호화 자동차도 다만 자기 순서를 기다릴 뿐 마음대로 움직일 수가 없다. 벤츠라고 먼저 가고 고물차라고 나중 가는 법은 없다. 
우리 삶에서 만인이 평등한 도로는 아마 그 정도일 것이다. 누구나 달리고 싶은 도로, 성공가도나 출세가도 같은 도로에서 평등은 없다고 관련통계들이 합창을 하고 있다. 사람은 불평등하게 태어나서 불평등하게 살아갈 뿐이라는 사실이 여러 조사에서 확인되고 있다. 
가장 최근에 나온 조사는 며칠 전 발표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보고서. 지난 수십 년 사이 계층이 대물림되면서 계층 고착화 현상이 일고 있다는 내용이다. 부모가 고학력이면 자녀도 고학력, 아버지 직업이 전문직이면 아들도 전문직, 아버지가 단순노무직이면 아들도 단순노무직으로 대를 잇는 비율이 너무 높다는 것이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어떠하든 다음 세대는 같은 출발점에서 같은 조건으로 달릴 수 있어야 계층이동이 가능한 데 현실은 그렇지가 못하다. 
연구진은 부모세대의 지위가 자녀 세대의 지위와 얼마나 연관성이 있는지를 분석하기 위해 조사 대상자를 3세대로 나누었다. 산업화 세대(1940~59년생), 민주화 세대(60년~74년생), 정보화 세대(75년~95년생)이다. 
그 결과를 보면 산업화 세대의 경우 봉급수준에 영향을 미친 결정적 변수는 학력이었다. 본인만 열심히 공부해서 대학 나오면 좋은 직장을 잡았다. 민주화 세대가 되면서 본인의 학력과 더불어 부모의 학력이 변수가 되더니, 정보화 세대에는 부모의 학력에 더해 경제적 배경이 봉급 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고난 능력이나 노력보다 가정환경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말이다. 과거 가난한 수재들의 대학이었던 서울대학에서 가난한 학생 찾기가 어렵다는 것이 이를 뒷받침 한다. 서울대 신입생 3명 중 한명은 부자동네, 강남출신이라고 한다. 
그래서 나온 것이 금수저 흙수저의 수저 계급론인데, 이것이 한국만의 현실은 아니다. 자본의 힘은 극대화하고 빈부격차는 날로 벌이지는 시대에 비슷한 현상은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다. 
한국에 ‘수저론’이 있다면 미국에는 ‘출생 로토’라는 말이 있다. 어떤 집안에서 태어나느냐가 평생의 삶의 질을 결정짓는다는 말이다. 
대표적 연구로 하버드에서 실시한 기회 균등성 프로젝트가 있다. 미전국의 100대 카운티 청소년들을 성인이 될 때까지 조사한 연구이다. 그 결과를 보면 나이 26세가 되자 이미 소득 격차가 확연하다. 전국 26세의 평균소득과 비교해 부촌 출신은 15% 높은 반면 빈민촌 출신은 17%가 낮았다. 이런 차이를 만들어내는 가장 큰 요인은 태어나고 자란 환경이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존스 합킨스 대학의 연구도 비슷한 결론을 내놓았다. 볼티모어 지역 학생 800명을 1학년 때부터 20대 후반까지 추적한 조사이다. 출신 가정의 경제력은 학력으로 바로 이어졌다. 대학 졸업률이 저소득 가정 출신은 단 4%, 고소득 가정 출신은 45%에 달했다. 고학력은 고소득으로 이어지고 계층은 대물림 된다. 아울러 부잣집 출신이 별 노력 하지 않아도 부자로 사는 비율이 가난한 집 출신이 뼈 빠지게 일해도 가난하게 사는 비율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에서 1970년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1만7,000명을 조사한 결과도 비슷하다. 이들이 42살이 되었을 때 내려진 결론은 가난한 집 수재보다 부유한 집 둔재의 성공비율이 높다는 것이다. 
사람의 운명을 자동차에 비유한 어느 역술인의 글이 있었다. 타고 나기를 벤츠로 타고나면 길이 험해도 거침없이 잘 나가고, 소형 티코로 타고나면 작은 돌부리만 있어도 비틀거리게 된다는 말이다. 역술인다운 운명론이다. 
그런데 사회과학적 연구 결과가 ‘운명론’이라면 그런 사회는 분명 문제가 있다. 사다리를 차근차근 올라가면 누구나 꼭대기에 다다를 수 있다는 희망, 계층 이동의 꿈이 살아 있어야 건강한 사회이다. 날로 벌어지는 빈부격차, 깊고 깊은 경제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것은 결국 정책이고 정치다. 올해 대통령 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할 한 가지 이유이다.




미주한국일보(2016.2.6)


  1. 우리 삶에 의미를 더한다면

    오리건의 주도, 세일럼에 가본 적은 없지만 그 도시에서 일어나는 재미있는 사건 하나를 알고 있다. 지난 3년 여 동안 계속 진행되어온 사건, 지역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예쁜 ‘기적’의 이야기이다 시작은 지난 2013년 봄...
    Read More
  2. 옥세철 칼럼: ‘병신년(丙申年)사태’, 그 결말은…

    몽환(夢幻)의 세계에 빠져든 것 같다. 캄캄한 미로를 헤매는 느낌이다. 악몽도 이런 악몽이 있을까. 지지율이 계속 떨어진다. 그런데도 여전히 유체이탈화법으로 일관해왔다. 그 모습이 불안하기 그지없었다. 위태, 위태했다. 그렇...
    Read More
  3. 권정희 칼럼: 2016년, 2세들이 입을 열다

    지금은 2016년’이라는 해시태그(#thisis2016)가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21세기에 아직도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는 의미의 해시태그 트윗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미 전국 아시안 2세들 사이에 의미있는...
    Read More
  4. 권정희 칼럼: 인생 제3막의 스타

    8월 말,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작업복 차림으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1년 만이었다. 청바지에 티셔츠, 허리에는 연장이 가득 담긴 연장띠를 차고, 안전모를 쓰고 해비타드 집짓기 현장을 찾았다. 세계 각 지역을 다니며 가난...
    Read More
  5. 권정희 칼럼: 우리 아이들이 보내온 편지

    세상에 얼마나 낯선 문자들이 많은지, 문자 모양이 다양한지 알고 싶다면 좋은 사이트가 하나 있다. ‘흑인생명을 위한 편지(Letters for Black Lives)’ 사이트이다. 구글로 이 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이제껏 구경도 못해본 신...
    Read More
  6. 권정희 칼럼: 다시 다가선 ‘첫 여성 대통령’

    8년 전 눈앞에서 놓쳐버렸던 ‘첫 여성 대통령’의 꿈이 다시 무르익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의 생애 최고의 스피치는 그가 첫 대권 도전을 포기하는 순간에 나왔다. 2008년 6월7일 민주당 경선 하차를 발표한 후 힐러리는 좌...
    Read More
  7. 권정희 칼럼: 천 사람 중의 그 한 사람

    천 사람 중의 한 사람은 / 형제보다 더 가까이 네 곁에 머물 것이다./ 생의 절반을 바쳐서라도 그런 사람을 찾을 필요가 있다./ … 그 천 번째 사람은 언제까지나 너의 친구로 남으리라./ 세상 모두가 너에게 등을 돌릴지라도...
    Read More
  8. 권정희 칼럼: 트럼프를 지지하는 사람들

    요즘은 가는 곳마다 트럼프 이야기이다. 미국 선거에 별로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더 이상 트럼프를 모를 수는 없게 되었다.“이러다 트럼프가 대통령 되는 거 아니야?” “미국이 수준이 있지, 설마 그렇게 되기야 하겠어?”라...
    Read More
  9. 권정희 칼럼: 인생은 ‘로토’인가

    수십 년 출퇴근길은 교통체증 잔혹사. 꽉 막힌 도로 한가운데서 열도 받고 도도 닦는다. 그런데 그 옴짝달싹 못하는 상황 안에 위안이 되는 게 하나 있다. 법 앞에서도 평등하지 못한 만인이 트래픽 앞에서는 평등하다는 사...
    Read More
  10. No Image

    권정희 칼럼: 오늘도 무사히, 한해도 무사히

    얼마 전 한국 드라마를 보던 중 정겨운 그림 한장이 눈길을 끌었다. 서양 어린아이가 무릎 꿇고 앉아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그림, 바로 ‘ 오늘도 무사히’ 그림이다. 한국에서 자란 중년 세대라면 가족사진보다 자주 본 ...
    Read More
  11. No Image

    옥세철 칼럼: 그래도 결국은 선(善)이, 사랑이…

    “…크리스마스트리와 함께 테이블마다 시즌을 알리는 장식물이 놓여 있었다. …그 방이 화약 냄새와 부상자들의 구슬픈 통곡 소리, 그리고 피로 뒤범벅이 돼 있었다 ….”세밑이다. 구세군의 빨간 자선냄비가 등장하면서 한 해는...
    Read More
  12. No Image

    권정희 칼럼: “증오한다, 고로 존재한다”

    파리 테러 발생 1주일. 세계는 뒤숭숭하다. 국가는 국가대로, 커뮤니티는 커뮤니티대로, 그리고 개인은 또 각자의 방식으로 테러 후유증을 겪고 있다. 미국, 프랑스 등 국가들은 IS 응징을 위한 시리아 공습 그리고 추가 테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