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휴전65주년.jpg 


재향군인회 몬트리올 지회(지회장 이철재)가 한국전 휴전 65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26일 라살 소재 한 식당에서 개최된 행사에는 이 지회장을 비롯하여 김영권 한인회장, 김인규 국가유공자회장 등 30여 명의 향군회원과 부인들이 참석했다.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에 이어 개회 인사말에서 이철재 지회장은 "우리 같은 일반인들의 힘이 모여서 조국 통일이 이루어진다"면서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동포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김인규 국가유공자회장은 "향군 회원이 260명인데 참석률이 매우 저조하다"며 "요즘 젊은이들은 향군에 가입하기를 꺼려한다"고 안타까워했다. "토론토 등 타지역도 마찬가지 형편인데 아마도 옛날보다 많이 각박해진 한국내의 상황이 젊은 새 이민자들을 통해서 해외동포사회에도 전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권 한인회장도 비단 재향군인회뿐만이 아니라 한인회 등 동포사회의 모든 단체에 참여가 줄고 있는 현실을 걱정하면서 "청소년 시기부터 사회봉사에 대한 기쁨과 자부심을 심어주고 공동체 참여를 통해서 민족 정체성을 교육하는 등 동포사회 차원에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1952년 철원지구에서 안면중상을 당하고 61년동안 고생을 하시다가 대전 현충원에 영면하신 부친은 늘 '휴전이 아니라 정전(ceasefire)'이라 하셨다. 방아쇠만 멈췄을뿐 한반도에서 전쟁은 진행형이라고 말씀하셨다. 이번에야말로 한반도에 종전과 함께 평화가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 도중에 몬트리올 총영사관 직원이 나와서 6.25 참전 베테랑들의 사진을 찍었다. 현재 몬트리올 동포사회에는 전관병 전 국가유공자회장을 비롯하여 김재원, 백기화, 백기섭, 이석우씨 등 십여 분의 6.25 참전 베테랑이 생존해 계신다.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는 휴전협정이 열렸다. 휴전협정서에는 중국군, 북한군, 유엔군 사령관만이 서명했다. 이날의 휴전협정에 관하여 위키백과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휴전 협정의 의무 조항으로 평화 협정을 3개월 안에 휴전 협정 당사국 간에 논의가 되어야 했다. 그리고 이후 제네바 협정 (1954년) 에서 한반도 평화 협정 에 대해서 구체적 논의가 되어야 했지만, 미국측의 협상 회피로 인해서 실질적으로 깊은 논의가 되지 못하였다' 


[아이리스]

?

  1. NEW

    8월 18일 햄스테드 공원 ‘광복절 축제’에 초대합니다

    한인회, ‘1만 몬트리올 한인들의 축제’ 준비 끝마쳐 2017년 9월 23일 개최한 72주년 광복절 체육대회에서 1등 행운상을 수상하는 이신양과 김영권 한인회장 몬트리올 한인회(회장 김영권)가 ‘1만 몬트리올 한인들의 축제’ 준비...
    Read More
  2. NEW

    제73주년 광복절 기념 축제 Financial Sponsors as of 2018.8.11

    몬트리올 한인사회의 대표 행사인 제73주년 광복절 기념 축제를 재정 후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Sponsors Benefits] Sponsor에게는 아래와 같은 혜택을 드리며, 축제후에 인보이스(영수증)를 우송합니다: 1. 축제 ...
    Read More
  3. 재향군인회, 한국전 휴전 65주년 행사 열어

    재향군인회 몬트리올 지회(지회장 이철재)가 한국전 휴전 65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26일 라살 소재 한 식당에서 개최된 행사에는 이 지회장을 비롯하여 김영권 한인회장, 김인규 국가유공자회장 등 30여 명의 향군회원과 부...
    Read More
  4. 한인회, ‘광복절 기념 축제’ 준비를 위한 각 단체 담당자 모임 개최

    ‘참여와 소통, 그리고 화합’을 축제의 목적으로 삼기로 ‘주자가 달리던 중 몸에 공이 맞으면?’ ‘타자가 공을 찼을 때 공이 굴러간다면?’ 매년 ‘체육대회’를 하면 가장 다툼이 많았던 단체 경기가 무엇일까? 축구도 아니...
    Read More
  5.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몬트리올 강연회 취재기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정세를 직접 이끌어야 하는 이유 해외에 살면 좋은 것 중 하나가 '국내 유명인사를 비교적 쉽게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 살았다면 얼굴 한번 마주치기 어렵지만 해외에서는 '교민대상 설명회...
    Read More
  6. 코윈 어린이 미술대회 성료

    코윈 몬트리올지회(지회장 남기임)가 제3회 어린이 미술대회를 2018년 6월 16일 11시부터 15시까지 앙그리뇽 공원에서 개최했다. 이 대회에는 어린이와 학부모 등 2백여 명이 참석해서 공원 숲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리고 게임도 ...
    Read More
  7. 올해부터 '광복절 축제'로 열린다

    한인회, ‘광복절 축제(8.18)’ 자원봉사자 모집해 올해 광복절 체육대회는 8월 18일(토) 햄스테드 공원에서 ‘광복절 축제(Festival in celebration of the National Liberation Day of Korea 2018)’로 열릴 전망이다. 올해...
    Read More
  8. 한인축구리그 부활, 청년들이 다시 뛴다!

    한인축구협회, ‘몬트리올한인축구리그(MKFL)’ 재개 한인회와 퀘벡한민족재단이 축구장 마련해 2년 동안 소강상태였던 몬트리올 한인축구리그가 다시 살아났다. 지난 6월 3일 저녁 Côte-des-Neiges에 있는 켄트 공원에는 동양 청년들...
    Read More
  9. 웅녀의 동굴 야외 설치전

    INVITATION 웅녀의 동굴 - 몸, 그 울림 / Ungnyeo's Cave, the body that hums / La caverne de Ungnyeo, le corps qui chantonne 단군신화에 등장하는 곰 여인, "웅녀"를 소재로 여성의 내재적인 힘을 상징화한 ...
    Read More
  10. The 2018 K-Nite Legacy on June 2, at 7 PM

    Hello, The 2018 K-Nite Legacy, Hallyu Com-on: Korean Cultural Event is approaching this Saturday, June 2, at 7 PM. 27 MKLCC organizers, led by 8 K-Nite Committee Leaders, have been working very hard ...
    Read More
  11. 스타 강사 '김미경' 몬트리올 온다

    몬트리올 코윈 (KOWIN) 과 함께하는 '김미경의 월드투어 토크쇼' 일시: 2018년 6월2일(토) 오후 2시~3시30분 (공개강의) 장소: 콩코디아 대학교 — Concordia University, John Molson School of Business, MB. 1-210 (BMO ...
    Read More
  12. 퀘벡한인미술협회 전시회

    메트로 몽크역에서 내려 라신커넬 쪽으로 길을 잡아 가다보면 고만고만한 건물들이 서로 속삭이듯 머리를 맞대고 있는 거리의 아담한 성당 옆에 갤러리 Vu 가 자리 잡은지 벌써 1년이 되었다.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