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부가 나서서  국민들이공부하지  하게 막을 궁리를 짜느라 고심하고 있는 모양이다유치원어린이집에서나 학교수업이 끝난 영어수업을  하게 막으며 영어공부억제정책 밀어부치던 한국정부가 발표3주만에 국민들의 반대여론에 밀려 일단 초등학교의 방과후 영어수업만 금지하겠다   물러섰다고 한다 달초 한국의 영어교육전문기업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9% 정부가 영어수업을 금지하면 3학년전까지 사교육을 시킬 이라고 답했다고 한다한국에서는 이처럼 국민들은 어떻게 해서든 공부를  시키려고 애를 쓰고정부는 온갖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들이 공부를 하지  하도록 막느라 고심하는 이런 모습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4 9월에는 공교육정상화방안의 일환으로 <공교육정상화 촉진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들어갔다그런데 사이 선행학습의 시기는  빨라지고  범위는  넓어졌다는  교육현장의 공통된 목소리다‘초등  중등 완성중등  고등 완성’은  이상 교육열이 높은 일부 지역에 국한된 얘기가 아니다정부와 국민들간에는 애초에  법에 대한 인식부터 달랐다정부는 국민들의 과도한 사교육부담을 줄이기 위해 방과후 과정등을  하게 막음으로써공교육을 바로 잡겠다는 취지로 <공교육 정상화 촉진법>으로 입법했지만국민들은 자발적인 공부를 막는 <선행학습 금지법>으로 인식했다.   

 

 법의 원래 취지는 학교 밖에서 미리 배울 필요가 없도록 학교가 교육과정에 맞게 수업하고  교육과정의 수준을 지켜 출제평가하라는 것이며고입·대입시험에서도 이런 원칙을 준수하라는 것이다그래서 공교육을 정상화 하자는 것이다 지극히 당연한 일을  굳이 따로 법을 만들어 강제로 시행해야 하는 것일까그것은 당연한 것이 당연하게 여겨지지 않는 우리 교육 현실우리 학생들이 처한 현실과 맞닿아 있다.

 

국민들이 과도하게 교육에 매달리는 현상을 법으로 틀어막고 금지시켜서 해결해 보려는 시도는 지난 수십년간 반복되어 왔다세상의 온갖 교육제도를  동원하며 시행된 수많은 법들이 제대로  목적을 이루지  하는 이유는 뭘까새로운 법이 시행될 때마다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분석과 그에 따른 해결방안을 내놓지  하고 단순히 겉으로 나타나는 현상만 보고 대증요법식으로 처방을 했기 때문이다.

 

 법이 시행될 당시 어떤 이들은 선행학습을 금지하면 독일같은 나라가  것이라고 얘기하기도 했다여름날 풀밭의 메뚜기가 폴짝 뛰고 웃을 일이다 선행학습을 하는지 경쟁이 이처럼 치열한지 모든 국민이 대학졸업자가 될려고 발버둥을 치는지 근본원인을 분석하고 없애려고는 하지 않고 나타난 현상만 보고 입법만능주의에 빠져 틀어막으려고만 하면 공무원들에게 '또하나의규제권한' 안겨줄  문제는 전혀 해결되지 않을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한국의 과열교육과 그에 따른 사회적 병폐는 워낙 복잡한 역사적문화적사회적인 배경과 특유의 민족성이라는 복합적인 요인에 의해서 나타나는 현상이므로 단숨에 단기적으로 해결할  있는 비법은 없을 것이다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근원적인 원인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할 것이다 생각에   출발점은 대학 정원과 대학교 수를 지금의 반으로 줄이는 일이어여야 한다고 본다그래서국민들중 대학졸업자수가 절반을 넘지 않아야 한다고 본다대졸자가 '국민의 80%이상'이란 사실은 결코 자랑이 아니라 사회적 재앙의 뿌리이다대졸자가 80%이상인 사회에서 대학을  나오면 '뭔가 모자라는 사람’ 또는 '등신'취급을 받을  뻔하지만대학을 못가는 사람이 50% 넘으면대학은 '공부에 취미가 있는 애들이 가는 ', ' 수도 있고   수도 있는 '이라는 인식이 자연스럽게 자리잡게  것이다우리 애만    아니고반이상이  갔으니까 아주 창피한 일도 아니고 이상할  없는 일로 인식될 것이다사회적 성취욕이 대단히 강한 우리나라에서 대학 정원을 줄여서 대학을 들어가기가  힘들어지면처음엔 사회적 저항이 엄청나게  것이다그러나, 10, 20년이 지나면사회분위기가 많이 달라지지 않을까수술에 따른 고통을 겪지 않고 병을 고칠 수는 없다.

 

물론 그렇게 하더라도 한국사람들은 원래 워낙 성취욕과 경쟁심이 높아서 열심히 공부하고 과외선행학습도 하겠지만지금같이 심각한 사회문제는   거라고 본다왜냐하면적어도 하위 30-40% 일찌감치 대학을 포기하는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확산될 테고, 주변에도 그런 사람이 지금보다는 훨씬 많을 테니까 위안이 되어 지금처럼 그렇게 창피한 일도 아니게  테니까국민 대부분을 대졸자로 만드는 구조를 만들어 놓고는 좋은 대학 가기 위해서 앞당겨서 남들보다 부지런히 공부하는 사람들을 범죄자 취급하며 법으로 막겠다는 발상이 제대로 정상적으로 작동할 리가 없다.

 

문제의 발단은 수십년전에 실시한 "졸업 정원제"라는 제도에서 시작되었다일단 대학 정원을 늘려서 우선 대입경쟁을 다소 줄여보겠다는 너무나 단기적이고 대증요법적인 발상에서 나온 제도였다결국은 "졸업 정원" 허울 뿐이고 들어가면 다들 어떻게든 졸업시키고신규 대학들을 우후죽순격으로 허가해 주어 결국은 거의  국민을 대졸자로 만들어 놓았다그러니 이제 대학   사람은'어디가  모자란 사람' 돼버린 세상이 되었다이런 사회적 구조가 그렇지 않아도 유달리 성취욕이 강한 민족성과 맞물려 온갖 사회적 문재를 일으키게  것이다결론적으로 "대학   사람" "대학  사람"수와 비슷한 사회를 만들어야 대학을    그렇게 특별하거나 '창피한 ' 아니게 되고그래야 모두들 미친 듯이 대학에 목을 매달지 않게  것이다.

 

대학정원을 줄이는 일은 상당한 국민적 반발을 불러올 것이 뻔하므로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나 다름없는 정치인들이 이를 뚝심있게 밀고 나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그러나사회적 저항없이 문제를 해결해 보려는 시도는 임신의 불편함과 산고를 겪지 않고 귀여운 아기를 갖고 싶다는 바람 만큼 허황되고 비현실적이다지난 수십년간 시도된 온갖 기발한 정책들이 모두 실패로 돌아간 사실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그럼에도  다시 실패할  뻔한 또다른 비책(?) 끊임없이 반복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요즘들어 앨버트 아인슈타인이  말이 자꾸 머리를 맴돈다. 

"'정신나간 미친 ' 정의는 '같은 짓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기대하는 '이다."  <산문가 나운택>


공부못하게하는나라.jpg 

?

  1. No Image NEW

    Ways To Generate Income By Marketing Gold

    Does the precious metal market place intrigue you? Everyday in the news, you notice reports about precious metal costs with regards to this business economic system. But how do you make rare metal into a ...
    Date2018.06.19 Byedyxivil
    Read More
  2. No Image NEW

    Superb Advice For Football Participants And Afficionados

    Young and old likewise all enjoy football. This sport is not only for youngsters teens and men and women may have entertaining together with the online game also. This information has helpful assistanc...
    Date2018.06.19 Byuluvic
    Read More
  3. No Image NEW

    Household furniture Tips You Need To Know Of

    If you have been wanting for additional details on buying household furniture, you will want to maintain studying. There are numerous different points to consider with all the current forms of furni...
    Date2018.06.19 Byosaqeqe
    Read More
  4. No Image NEW

    Deal With Cancers With These Recommendations

    Malignancy is an extremely alarming ailment that affects the lives of millions. When you or a relative has cancers, make sure that you're performing your wise to help the dilemma. Read on to view a wr...
    Date2018.06.19 Byacufu
    Read More
  5. No Image NEW

    Where To Start Once Your Tenant Is Not Really Paying For Their Professional Real-estate

    In the professional property planet, it is essential to know what to look for when purchasing a policy. That is in which wise getting is useful. Make sure you follow these suggestions to enable you to...
    Date2018.06.19 Byetyrery
    Read More
  6. 이상한 나라의 얼리스(3) – 생각하는 힘

    인간은 스스로 ‘만물의 영장’임을 자처한다. 인간이 수많은 지구상의 생물중에서 영장의 자리를 차지하게 하는 건 무엇일까? 아마도 인간은 다른 동물들과는 달리 ‘생각하는 힘’을 가졌기 때문일 것이다. 이 때 말하는 ‘생각...
    Date2018.05.31 By사무국
    Read More
  7. 이상한 나라의 얼리스(2) - 공부 못하게 하는 나라

    정부가 나서서 또 국민들이공부하지 못 하게 막을 궁리를 짜느라 고심하고 있는 모양이다. 유치원, 어린이집에서나 학교수업이 끝난후 영어수업을 못 하게 막으며 ‘영어공부억제정책’을 밀어부치던 한국정부가 발표3주만에 국민들...
    Date2018.05.15 By사무국
    Read More
  8. 이 빌어먹을 놈의 영어

    영어사용국가에서는 문자그대로 세살 먹은 애도 아는 말을 한국사람중에는 영어를 십년 공부하고도 모르는 게 있다고 하면 믿을 수 있겠는가? 아무리 우리나라 사람들이 영어를 못한다고 해도 설마…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Date2018.05.05 By사무국
    Read More
  9. 성범죄에 대한 단상

    미국에서 시작된 “미투(나도 당했다)”바람이 한국에서도 거세게 불고 있는 모양이다. 문화계, 정계를 막론하고 지나간 성추행 폭로로 요동을 치고 있다. 사실 유명인사들의 성과 관련된 추문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몇 해전...
    Date2018.04.26 By사무국
    Read More
  10. 전깃불에 맹세한 님아

    몇 달전에 생일을 맞아 하모니카를 선물로 받았다. 지금껏 살아오면서 받고 싶은 선물을 내가 미리 말해줘서 받은 건 처음인 듯 하다. 새로장난감을 산 아이가 그 걸로 어떻게 놀 수 있는지를 탐색하느라 이리 주무르고 저리 ...
    Date2018.04.26 By사무국
    Read More
  11.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못 참아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못 참아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프다’라는 옛말이 있다. 이 말에서 우리는 인간심리 깊숙한 곳에 숨어있는 비열성을 속이 뜨끔할 정도로 정확하게 꿰뚫어 본 우리 조상들의 촌철살인의 지...
    Date2018.04.18 By사무국
    Read More
  12. 시(詩)가 떠난 날

    시(詩)가 떠난 날 유난히 춥고 눈이 자주 내려 우중충하고 을씨년스러운 이 겨울에 지쳐가던 어느 날 밤이었다. 늦은 저녁을 먹은 후 차를 마시며 늘 하던 버릇대로 무심코 창을 열다가 나는 그 자리에서 얼어붙고 말았다. 갑...
    Date2018.04.17 By사무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