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유럽행 난민선 쇄도 ‘에게해’ 혼돈

터키·그리스 사이 밀입국 루트
5월 이후 5만명 체포 소요사태

미주한국일보: 2015-08-12 (수)

터키와 그리스 사이에 놓인 에게해에서 벌어지는 난민사태가 날로 악화하고 있다.

터키와 그리스 당국은 유럽으로 가려는 밀입국자 단속을 벌이고 있지만 수용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난민이 몰려들어 난민들의 소요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에게해의 그리스섬들은 터키 서부해안에서 10㎞ 안팎으로 가까워 소형 선박으로도 밀입국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노선은 북아프리카에서 이탈리아로 가는 지중해 노선에 버금가는 유럽행 난민경로다.

터키 해안경비대는 지난 7~10일 에게해에서 그리스로 밀입국을 시도한 불법이민자 1,799명을 검거했으며 밀입국 주선업자 2명을 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해안경비대는 이날 에게해에서 밀입국을 시도하다 선박사고를 당한 시리아 난민 330명을 구조했다.

터키 도안통신에 따르면 난민 330명 가운데 일부는 무장한 그리스 해안경비대가 선박의 연료를 버리라고 명령해 표류했다고 주장했으나 그리스 해안경비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터키 에게해의 주요 관광도시인 이즈미르와 보드룸 등지에는 그리스 밀입국을 기다리는 난민들이 시내 공원은 물론 주요 도로와 호텔 인근에서 노숙하고 있다.

난민들이 주민, 관광객과 충돌할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지방 정부는 난민시설이 부족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은 그리스 섬들과 수도 아테네에서도 마찬가지다.

그리스 일간 프로토테마 등은 이날 코스섬에서 경찰이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온 난민들을 축구장으로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소요가 발생하자 경찰봉으로 때리고 소화기를 분사했다고 보도했다.

수주동안 섬 도로나 해안가에서 노숙하던 이 난민들은 당국이 난민등록 접수를 지체하자 이 날 간선도로를 점령하고 “우리는 서류를 원한다, 우리는 먹을 것을 원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주민 3만명이 거주하는 코스섬에는 난민 7,000여명이 몰려 섬 전체가 난민촌으로 변했다.

기오르고스 키리치스 코스시장은 그리스 관영 ANA 통신에 “현재 상황이 악화하면 유혈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코스의 한 경찰관이 전날 난민들에 칼을 휘두르며 위협하는 장면이 촬영된 영상이 트위터 등에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으며 이 경찰관은 직위 해제됐다.

코스와 레스보스, 키오스 등 에게해 도서 지역에서 아테네로 옮겨진 난민들도 수용시설이 부족해 공원에서 노숙하고 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지난 7일 난민문제를 논의하는 긴급 내각회의에서 “그리스는 정부 능력의 한계를 넘어선 매우 심각한 난민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유럽연합(EU)의 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터키 반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유럽으로 밀입국을 시도하다 터키 당국에 체포된 난민은 5만여명이며 이 가운데 3만여명이 시리아 국적이다.



 ▲ 그리스 코소섬 경찰이 11일 코소타운 스테디엄 앞에서 진행되는 등록과정에서 소화기로 난민들을 해산하고 있다. <AP>

  1. No Image

    글로벌 금융시장 '쇼크'와 '혼돈'…위안화 인하 이틀째 강타

    글로벌 금융시장 '쇼크'와 '혼돈'…위안화 인하 이틀째 강타 유럽 증시 폭락세…아시아 화폐가치 줄줄이 하락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 인민은행이 이틀 연속 위안화 평가절하에 나서면서 세계 증시와 환율시장이 크게...
    Read More
  2. No Image

    유럽행 난민선 쇄도 ‘에게해’ 혼돈

    유럽행 난민선 쇄도 ‘에게해’ 혼돈터키·그리스 사이 밀입국 루트5월 이후 5만명 체포 소요사태 미주한국일보: 2015-08-12 (수) 터키와 그리스 사이에 놓인 에게해에서 벌어지는 난민사태가 날로 악화하고 있다. 터키와 그리스 당국...
    Read More
  3. No Image

    터키, IS 첫 공습 …

    터키, IS 첫 공습 … 미군에 자국 공군기지 사용도 허가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격퇴에 소극적이었던 터키가 처음으로 IS 공습을 감행했다. 터키 총리실은 24일 성명을 내고 “경찰력 5000명과 F-16 전투기를 투입...
    Read More
  4. No Image

    미국, 여자월드컵 정상

    미국, 여자월드컵 정상결승서 日에 융단폭격...5-2 승 주장 로이드 해트트릭 미국 여자 축구가 캡틴 칼리 로이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꺾고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Read More
  5. No Image

    중국도 대북압박 동의

    성김 "중국도 대북압박 동의"…중국 "대화가 중요" 성김 "중국도 대북 압박·제재 필요하다는데 동의"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을 방문 중인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9일 오후 베이징에 있는 한 호텔...
    Read More
  6. No Image

    빌 클린턴-캐나다 광산재벌 '특수관계' 새 논란거리로

    빌 클린턴-캐나다 광산재벌 '특수관계' 새 논란거리로대선 앞두고 클린턴재단 외국 기부금 부적절 논란 가열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이 클린턴재단의 '부적절한' 외국 기부금 문제를 고리 삼아 힐러리 클...
    Read More
  7. No Image

    캐나다 총리, 이라크 깜짝 방문…IS 격퇴 위한 의지 과시

    캐나다 총리, 이라크 깜짝 방문…IS 격퇴 위한 의지 과시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가 2일 이라크를 깜짝 방문해 캐나다의 '이슬람국가(IS)'격퇴 지원 의지를 과시했다. 그가 방문한 이날도 이라크에서는 각종 폭탄 테러로 최소...
    Read More
  8. No Image

    “과거의 敵이 '不動의 동맹'으로”

    “과거의 敵이 '不動의 동맹'으로” 오바마·아베 '공동비전 성명'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8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미·일공동비전 성명’과 ‘핵무기 비확산과 관련한 공...
    Read More
  9. No Image

    구글, 월 20달러에 무제한 통화 실현시킬 것

    구글, 월 20달러에 무제한 통화 실현시킬 것 “사용한 데이터에 대해서만 요금 부과” 인터넷 기업 구글(Google)의 파격 행보에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구글은 최근 “월 20달러(미화)에 통화나 문자 메시지 기능을 무제한...
    Read More
  10. No Image

    태극기 불태운 시위대

    태극기 불태운 시위대 '세월호 집회'가 폭력시위로… 일부 참가자들 과격 행동 경찰버스 부수고 경찰 폭행 18일 서울 도심에서 벌어진 세월호 1주년 시위 참가자 중 한 명이 태극기에 불을 붙여 들고 있다. 통신사 뉴스1이 ...
    Read More
  11. No Image

    ‘몽롱한 사람들’ - 새로운 인류의 확장

    ‘몽롱한 사람들’ - 새로운 인류의 확장 그래비티 페이먼츠(Gravity Payments). 시애틀에 있는 크레딧 카드 결제회사이다. 지난 월요일 아침, 사장 댄 프라이스는 120 명 직원 앞에서 발표를 했다. “모든 직원의 최저 임금을 ...
    Read More
  12. No Image

    손발 다 떼도 車가 알아서…

    손발 다 떼도 車가 알아서… 현대차 “5년내 無人車 상용화” 자율주행車 글로벌 경쟁에 한국도 본격 가세 31일 낮 인천 송도 국제업무지구 내 도심 서킷. 제네시스 두 대가 시속 40㎞로 주행을 시작했다. 앞 차량은 운전자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