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녀들이 어디에 돈 쓰는지 아시나요?

posted Jul 30, 2014
부모 vs 자녀, 지출상황에 인식의 차이
대학생 55%, “ 부모속인적 있다”
한인사회도 보다 각별한 관심 필요





10~20대 자녀의 지출상황에 대해 부모들은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레이드사가 대학생 자녀를 둔 국내인 부모971명, 17 세 - 22세의 대학생 1천18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7일 - 14일까지 RBC의뢰로 대학생 자녀들의 ▶지출수준 및 용도공개여부, ▶ 빚수준, ▶재정운용능력 등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자녀들이 지출상황과 관련해 부모에게 실상을
알리지 않는 것으로 조사돼 한인을 비롯, 부모세대의 자녀에 대한 보다 섬세한 관심이 요청되고 있다. 

무엇보다  과반수의 대학생자녀들이 지출용도에 관해 부모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 응한 자녀의 55%가 ‘부모에게 지출용도를 설명하지 않기위해 결과적으로 지출규모와 용도를 속인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자녀들이 비용의 용처에 대한 설명을 회피하기 위해 비용내역을 사실대로 밝히지 않을 것이라는 부모세대의 추정치(33%)와는 상당한 괴리를 보이는 결과다.  ‘부모에게 지출용처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라는 항목에 공감을 표시한 대학생 중 ‘매우 동의’는 19%, ‘다소 동의’라는 답변은 36%로 집계됐다. 반면 ‘자녀세대가 지출용도를 속일 것이라고 추정하는가’는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한 부모들 중 ‘매우 공감’이라는 답변은 6%, ‘다소 공감’은  28%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에 대한 부모들의 인식 또한 자녀세대와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와 관련, 부모의90%가 ‘자녀들의 부채상황을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항목에 공감한 반면, 대학생응답자의 78%가 ‘부모세대가 자신들의 부채규모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에 동의했다. 

자녀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조사에 응한 대학생자녀들의 76%가 본인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 자신감을 표명한 반면, 부모세대의 87%는 자녀들이 돈관리에 있어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는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이와 함께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재정운영능력을 갖추고 있는가’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시각차가 노출됐다.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돈관리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의 질문에 응답부모의 89%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이보다 다소 낮은 80%의 자녀들이 ‘그렇다’고 동감을 표시, 자녀들에 비해 부모세대가 스스로 높은 점수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흥미롭게도,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서는 부모세대가 다소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대학생응답자의 71%가 대학생활의 지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반면, 이보다 낮은 57%의 부모세대들이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근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빚규모에 대해서도 대학생들의 69%가 ‘우려된다’는 견해를 표명한 반면, 60%의 부모세대가 자녀의 부채상황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 같은 조사결과를 접한 한인부모들은 다소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토론토대학교에 재학하는 자녀를 둔 40대의 서주영(가명)씨는 “평소 자녀와 많은 대화를 통해 금전적인 부분에 대해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좀 더 긴밀한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미시사가에 거주하는 정은채(가명)씨는 “전에 지인으로 부터 대학생 자녀들이 (생각보다) 많은 규모의 부채를 지니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 동안 바빠 대학졸업반인 자녀와 돈문제에 대해 별다른 논의를 하지 않았었는데 앞으로는 (자녀의 재정상황에 대해) 보다 관심을 가질 생각”이라고 전했다. [토론토 중앙일보]

  1. No Image

    캐나다, 해외서 뇌물 기업인에 벌금 대신 징역형 처벌

    캐나다, 해외서 뇌물 기업인에 벌금 대신 징역형 처벌 캐나다 연방경찰은 해외 수주를 위해 뇌물을 제공하는 기업과 기업인에 대해 징역형 처벌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29일(현지시간) CBC방송에 따르면 연방경찰은 지난해 개정된...
    Read More
  2. No Image

    캐나다인의 새해 다짐, 1위는 '운동하기'

    캐나다인의 새해 다짐, 1위는 '운동하기' 대표적인 소셜미디어 트위터(Twitter)가 캐나다 유저들이 기재한 ‘2015년 새해 다짐’ 중 가장 많이 포스트 된 것들의 순위를 발표했다. 그 결과, 1위가 ‘운동하기(Work Out)’였으며, ...
    Read More
  3. No Image

    한꺼풀 가리워진 불신의 벽 “허물고 가자”

    한꺼풀 가리워진 불신의 벽 “허물고 가자”신뢰없는 겉치레 소통 만연잦은 오해 유발로 관계악화 2014년 한해가 역사의 저켠으로 저물어 가고 있다. 한해를 돌아보는 연말을 맞아 ‘털어 버리고 가야 할’ 고질적 사회병폐는 어...
    Read More
  4. No Image

    “내 탓이오” 사회 분위기 절실

    “내 탓이오” 사회 분위기 절실 잘못은 늘 상대편에…. ‘변명’과 ‘책임전가 2014년 한해가 역사의 저켠으로 저물어 가고 있다. 한해를 돌아보는 연말을 맞아 ‘털어 버리고 가야 할’ 고질적 사회병폐는 어떤 것들인지 시리...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당국, '미국보다 비싼 물건값' 이유 찾는다

    캐나다 당국, '미국보다 비싼 물건값' 이유 찾는다 캐나다 정부가 자국 소비자들의 단골 불만 대상인 '미국보다 비싼 물건값'을 시정하기 위해 업계에 정면 대응하고 나섰다. 제임스 무어 산업부 장관은 9일(현지시간) 미국보다 ...
    Read More
  6. No Image

    “한잔이라도 마셨다면….시동 걸지 말아야”

    “한잔이라도 마셨다면….시동 걸지 말아야”연말연시 음주운전 ‘주의보’ 강호석(가명/노스욕)씨는 최근 설마하는 생각에 큰 낭패를 당해 변호사 사무실을 찾을 수 밖에 없었다. 음주운전으로 경찰의 불시검문에 적발돼 면허취소와 ...
    Read More
  7. No Image

    노후대책 부실한 한인사회

    노후대책 부실한 한인사회 미주한국일보: 2014-12-12 (금) 한인 노인층의 빈곤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한인가구의 중간소득은 미국 내 27개국 아시아계 노인층 가운데서도 최하위권으로 집계되었다. 연 2만1,382달러...
    Read More
  8. No Image

    ‘한캐자선재단’ 출범

    ‘한캐자선재단’ 출범한인 봉사단체 등 재정지원 한캐자선재단 김정희 이사장 한인사회 봉사단체나 기관들에게 재정지원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이 설립됐다. ‘한캐자선재단(Korean Canadian Charity Foundation·KCCF)’은...
    Read More
  9. No Image

    “서로 도우면 동반성장”

    “서로 도우면 동반성장”한중일 커뮤니티 워크샵 한인회 주최·100여 명 참석 “캐나다는 이민자의 나라입니다. 각 커뮤니티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려면 리더의 역량이 중요합니다.” 토론토한인회(회장 이진수)가 지난달 27일 마련...
    Read More
  10. No Image

    “팀호튼, 너마저…” 커피·샌드위치 가격 인상

    “팀호튼, 너마저…” 커피·샌드위치 가격 인상 캐나다 대표 프렌차이즈 커피전문점 ‘팀 호튼(Tim Hortons)’이 커피와 샌드위치 가격을 인상한다. 지난 2011년 봄 이후 3년 만이다. 팀 호튼은 지난 19일 "경영 비용 증가에 따...
    Read More
  11. No Image

    연방정부, 이민자들의 특수 풍습에 ‘철퇴’

    연방정부, 이민자들의 특수 풍습에 ‘철퇴’ 강제혼, 조혼, 복혼제 등 연방정부가 이민자들의 비사회적인 일부 특수 풍습에 대해 칼을 꺼내 들었다. 6일 크리스 알렉산더 연방 이민성 장관은 성명을 통해 캐나다의 가치와 양립할...
    Read More
  12. No Image

    ‘얌체 의료관광’ 봉쇄

    ‘얌체 의료관광’ 봉쇄 재외국민, 한국 건강보험 적용 강화재입국때도 3개월치 내야악용 차단안 행정예고 재외국민의 한국 건강보험 이용 규정이 한층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한국 보건복지부는 일부 재외국민이 건강보험료는 제대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