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녀들이 어디에 돈 쓰는지 아시나요?

posted Jul 30, 2014
부모 vs 자녀, 지출상황에 인식의 차이
대학생 55%, “ 부모속인적 있다”
한인사회도 보다 각별한 관심 필요





10~20대 자녀의 지출상황에 대해 부모들은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레이드사가 대학생 자녀를 둔 국내인 부모971명, 17 세 - 22세의 대학생 1천18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7일 - 14일까지 RBC의뢰로 대학생 자녀들의 ▶지출수준 및 용도공개여부, ▶ 빚수준, ▶재정운용능력 등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자녀들이 지출상황과 관련해 부모에게 실상을
알리지 않는 것으로 조사돼 한인을 비롯, 부모세대의 자녀에 대한 보다 섬세한 관심이 요청되고 있다. 

무엇보다  과반수의 대학생자녀들이 지출용도에 관해 부모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 응한 자녀의 55%가 ‘부모에게 지출용도를 설명하지 않기위해 결과적으로 지출규모와 용도를 속인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자녀들이 비용의 용처에 대한 설명을 회피하기 위해 비용내역을 사실대로 밝히지 않을 것이라는 부모세대의 추정치(33%)와는 상당한 괴리를 보이는 결과다.  ‘부모에게 지출용처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라는 항목에 공감을 표시한 대학생 중 ‘매우 동의’는 19%, ‘다소 동의’라는 답변은 36%로 집계됐다. 반면 ‘자녀세대가 지출용도를 속일 것이라고 추정하는가’는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한 부모들 중 ‘매우 공감’이라는 답변은 6%, ‘다소 공감’은  28%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에 대한 부모들의 인식 또한 자녀세대와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와 관련, 부모의90%가 ‘자녀들의 부채상황을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항목에 공감한 반면, 대학생응답자의 78%가 ‘부모세대가 자신들의 부채규모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에 동의했다. 

자녀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조사에 응한 대학생자녀들의 76%가 본인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 자신감을 표명한 반면, 부모세대의 87%는 자녀들이 돈관리에 있어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는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이와 함께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재정운영능력을 갖추고 있는가’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시각차가 노출됐다.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돈관리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의 질문에 응답부모의 89%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이보다 다소 낮은 80%의 자녀들이 ‘그렇다’고 동감을 표시, 자녀들에 비해 부모세대가 스스로 높은 점수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흥미롭게도,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서는 부모세대가 다소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대학생응답자의 71%가 대학생활의 지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반면, 이보다 낮은 57%의 부모세대들이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근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빚규모에 대해서도 대학생들의 69%가 ‘우려된다’는 견해를 표명한 반면, 60%의 부모세대가 자녀의 부채상황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 같은 조사결과를 접한 한인부모들은 다소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토론토대학교에 재학하는 자녀를 둔 40대의 서주영(가명)씨는 “평소 자녀와 많은 대화를 통해 금전적인 부분에 대해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좀 더 긴밀한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미시사가에 거주하는 정은채(가명)씨는 “전에 지인으로 부터 대학생 자녀들이 (생각보다) 많은 규모의 부채를 지니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 동안 바빠 대학졸업반인 자녀와 돈문제에 대해 별다른 논의를 하지 않았었는데 앞으로는 (자녀의 재정상황에 대해) 보다 관심을 가질 생각”이라고 전했다. [토론토 중앙일보]

  1. No Image

    한인회 ‘업그레이드’…전문인 영입 해야

    한인회 ‘업그레이드’…전문인 영입 해야한인회 차기선거에 기대 주류 선거열풍에 한인회장 선거가 한인동포사회의 때 이른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전문인 영입을 통한 한인회의 ‘업그레이드’ 목소리 역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
    Read More
  2. No Image

    박 대통령 '그림자 시위' 전개

    캐나다.미국 동포들, 박 대통령 '그림자 시위' 전개세월호특별법 제정과 대선부정 진상규명 촉구 '동시연속연대 시위' 활발 박근혜 대통령의 캐나다 국빈방문과 유엔총회 참석을 맞아 캐나다와 미국 동포들의 규탄시위와 ‘세월호 ...
    Read More
  3. No Image

    대통령 방문에 한인사회 양분

    한쪽선 환영, 한쪽선 시위대통령 방문에 한인사회 양분 사진은 최근 토론토에서 열린 세월호 추모 집회. 2014.09.15. <사진=페이스북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박근혜 대통령의 캐나다 방문을 놓고 한인사회가 양분된 반응...
    Read More
  4. No Image

    "마음열면 모두가 훈훈"

    한인사회 잇따라 자선이벤트 도산재단·불우아동후원회·한인회 무궁화요양원·어린이 돕기에 사용 올 가을 한인사회를 훈훈하게 해줄 자선행사들이 잇따라 열린다. 도산재단은 내달 26일(일) 오후 6시30분 토론토 웨스틴프린스호텔(900 Yo...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한류 동아리 축제"The Hallyu Gala"

    캐나다 한류 동아리 축제"The Hallyu Gala"올해 2회째로 오타와,토론토 K-POP팀 참가해 화려한 무대 선 보여 캐나다 한류 동아리들의 K-pop 축제인 'The Hallyu Gala' 행사가 지난달 30일 저녁 7시 Centrepointe Theater ...
    Read More
  6. No Image

    이기천 총영사 “교민 폄하 발언 없었다”이기천 총영사 “교민 폄하 발언 없었다”

    이기천 총영사 “교민 폄하 발언 없었다” 총영사, 부총영사 통해 답변 밴쿠버한인문화협회가 회장과 임원 명의로 이기천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에 대한 진정서를 청와대로 보낸 27일 오전, 밴쿠버조선일보 편집부는 진정서 내용을 ...
    Read More
  7. No Image

    "우리는 멋진 코리안, 우리는 그래서 하나"

    "우리는 멋진 코리안, 우리는 그래서 하나"한인을 하나로 묶는 ‘디아스포라’의 구심점원코리아 김희정 대표 ‘멋진 당신 코리안!’을 외치는 원코리아 온누리 페스티벌(이하 원코리아)의 김희정 대표가 토론토를 방문했다. 전세계 흩...
    Read More
  8. No Image

    이기천 총영사 “한인들 수준 낮다”

    이기천 총영사 “한인들 수준 낮다” 뉴욕 교민과 비교하면 밴쿠버 교민은 B급, 관련 진정서 청와대에 접수돼 밴쿠버한인문화협회(이하 문화협회)가 “이기천 총영사에 대한 진정서를 8월 26일 오후 10시경 이메일과 팩스를 통해 ...
    Read More
  9. No Image

    한인 사회 정치력 신장 위해서는 디딤돌 필요

    [중앙일보가 만난 사람] 한인 사회 정치력 신장 위해서는 디딤돌 필요 KCVF 최강일 회장 과 천세익 편집국장이 대담을 진행하는 스튜디오 모습 사회는 다양한 계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곳 밴쿠버를 비롯한 캐나다는 ...
    Read More
  10. No Image

    캐나다 총리, 69주년 광복절 기념 성명발표

    캐나다 총리, 69주년 광복절 기념 성명발표 15일 스티븐 하퍼(Harper) 캐나다 총리가 69주년 광복절 기념 성명을 발표했다. “Today, I offer my best wishes to Korean communities in Canada and around the world cele...
    Read More
  11. No Image

    “「한반도 티셔츠」응원은 정치 행위”

    “「한반도 티셔츠」응원은 정치 행위” U-20 여자월드컵 북한전 FIFA, “입지 말라” 제재 2014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월드컵에서 한반도기가 그려진 응원 티셔츠가 제재당했다. 토론토•뉴욕•시카고•로스앤젤레스...
    Read More
  12. No Image

    국내 2번째 ‘세종학당’ 세운다

    국내 2번째 ‘세종학당’ 세운다 워털루레니슨대학 내 모국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세종학당재단이 지원하는 세종학당이 2014년 하반기 워털루레니슨대학(Renison University College-University of Waterloo)에 설치될 예정이다. 2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