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녀들이 어디에 돈 쓰는지 아시나요?

posted Jul 30, 2014
부모 vs 자녀, 지출상황에 인식의 차이
대학생 55%, “ 부모속인적 있다”
한인사회도 보다 각별한 관심 필요





10~20대 자녀의 지출상황에 대해 부모들은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레이드사가 대학생 자녀를 둔 국내인 부모971명, 17 세 - 22세의 대학생 1천18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7일 - 14일까지 RBC의뢰로 대학생 자녀들의 ▶지출수준 및 용도공개여부, ▶ 빚수준, ▶재정운용능력 등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자녀들이 지출상황과 관련해 부모에게 실상을
알리지 않는 것으로 조사돼 한인을 비롯, 부모세대의 자녀에 대한 보다 섬세한 관심이 요청되고 있다. 

무엇보다  과반수의 대학생자녀들이 지출용도에 관해 부모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 응한 자녀의 55%가 ‘부모에게 지출용도를 설명하지 않기위해 결과적으로 지출규모와 용도를 속인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자녀들이 비용의 용처에 대한 설명을 회피하기 위해 비용내역을 사실대로 밝히지 않을 것이라는 부모세대의 추정치(33%)와는 상당한 괴리를 보이는 결과다.  ‘부모에게 지출용처를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라는 항목에 공감을 표시한 대학생 중 ‘매우 동의’는 19%, ‘다소 동의’라는 답변은 36%로 집계됐다. 반면 ‘자녀세대가 지출용도를 속일 것이라고 추정하는가’는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한 부모들 중 ‘매우 공감’이라는 답변은 6%, ‘다소 공감’은  28%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에 대한 부모들의 인식 또한 자녀세대와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빚규모’와 관련, 부모의90%가 ‘자녀들의 부채상황을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항목에 공감한 반면, 대학생응답자의 78%가 ‘부모세대가 자신들의 부채규모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에 동의했다. 

자녀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조사에 응한 대학생자녀들의 76%가 본인들의 재정운용능력에 대해 자신감을 표명한 반면, 부모세대의 87%는 자녀들이 돈관리에 있어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는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이와 함께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재정운영능력을 갖추고 있는가’에 대해서도 부모와 자녀간의 시각차가 노출됐다. ‘자녀들에게 모범이 될 만한 돈관리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의 질문에 응답부모의 89%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이보다 다소 낮은 80%의 자녀들이 ‘그렇다’고 동감을 표시, 자녀들에 비해 부모세대가 스스로 높은 점수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흥미롭게도,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서는 부모세대가 다소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대학생응답자의 71%가 대학생활의 지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반면, 이보다 낮은 57%의 부모세대들이 자녀들의 재정상황에 대해 근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빚규모에 대해서도 대학생들의 69%가 ‘우려된다’는 견해를 표명한 반면, 60%의 부모세대가 자녀의 부채상황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 같은 조사결과를 접한 한인부모들은 다소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토론토대학교에 재학하는 자녀를 둔 40대의 서주영(가명)씨는 “평소 자녀와 많은 대화를 통해 금전적인 부분에 대해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좀 더 긴밀한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미시사가에 거주하는 정은채(가명)씨는 “전에 지인으로 부터 대학생 자녀들이 (생각보다) 많은 규모의 부채를 지니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 동안 바빠 대학졸업반인 자녀와 돈문제에 대해 별다른 논의를 하지 않았었는데 앞으로는 (자녀의 재정상황에 대해) 보다 관심을 가질 생각”이라고 전했다. [토론토 중앙일보]

  1. No Image

    도산갈라 수익금, 한인노인단체에 전달

    무궁화요양원·베터리빙에 전달 세금공제용 영수증 곧 발급 한인 노인들을 위해 일하는 단체들에게 약 1만 달러의 지원금이 전달된다. 도산재단은 지난 10월26일 토론토 웨스틴프린스호텔에서 열린 ‘한인사회 펀드레이저 갈라(Korean...
    Read More
  2. No Image

    2014년 산타펀드 캠페인

    캐나다 한국일보·도산재단 1개월간 모금 9년간 불우아동 2,455명 수혜 크리스마스 시즌에 소외된 불우어린이들을 위한 본보·도산재단의 ‘산타펀드’ 캠페인이 시작됐다. 본보는 12월12일까지 성금을 접수하고 같은 달 18일(잠정) 도산...
    Read More
  3. No Image

    BC주 수제맥주, 한국에서 고공 성장 중

    BC주 수제맥주, 한국에서 고공 성장 중 BC주산 맥주가 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 전선의 선봉에 선 업체는 미션스프링스 양조장(Mission Springs Breweery)으로, 현재 서울 강남과 이태원에서 수제맥주전문점 두 곳을 영업...
    Read More
  4. No Image

    “11월 11일이 무슨 날인지 아세요?”

    “11월 11일이 무슨 날인지 아세요?” 리멤브런스데이, 알아야 할 10가지 캐나다보훈부는 캐나다인이 리멤브런스데이(Remembrance Day·캐나다 현충일)에 대해 알아야 할 10가지를 공개했다. 오는 11일 리멤브런스데이를 맞이해 전몰...
    Read More
  5. No Image

    작년 한국 건강보험제도 혜택받은 캐나다 동포 1만2502명

    작년 한국 건강보험제도 혜택받은 캐나다 동포 1만2502명 “국내 거주자와 재외동포 건강보험 혜택 차등 둬야” 지난해 한국 건강보험제도를 통해 한국에서 진료를 받은 캐나다 재외국민이 1만250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
    Read More
  6. No Image

    한국의 정신나간 핼러윈?

    한국의 정신나간 핼러윈? 유치원 핼러윈 데이 80만~90만원 옷까지 등장 '우리 아이 주눅들까봐'…5만원 이하 의상 거의 없어 ‘10월 31일 핼러윈 데이를 맞아 파티를 개최할 예정이니 특별한 의상과 소품을 챙겨 등원시켜 주세...
    Read More
  7. No Image

    자녀 둔 집안 세금 줄고, 혜택 늘어난다

    자녀 둔 집안 세금 줄고, 혜택 늘어난다 중·저소득층 올해분 세금 2000달러 적게 낼 전망 18세 미만 자녀를 두고 있다면 관심을 가질만한 보수당(Conservatve) 연방정부의 총선공약형 정책이 30일 발표됐다. 스티븐 하퍼(Harper...
    Read More
  8. No Image

    온타리오주에는 한인 시의원 2명 탄생

    온타리오주에는 한인 시의원 2명 탄생 8선 조성준 토론토 시의원, 초선 김종수 오로라 시의원 BC주보다 먼저, 지난 27일 지방선거를 치른 온타리오주에서 한인 시의원 2명이 탄생했다. 조성준 시의원(영어명 Raymond Cho· 78세·...
    Read More
  9. No Image

    시리아 난민들을 위해 노래하다

    시온합창단, 시리아 난민들을 위해 노래하다 단 한회 공연으로 모아진 정성 10만850달러 시리아 내전으로 고통받고 있는 난민들에게 밴쿠버 한인사회의 온기가 전달된다. “밴쿠버시온선교합창단”(단장 정문현·지휘자 정성자, 이하 ...
    Read More
  10. No Image

    '한 메뉴 두 가격'…한인식당 '현금 할인' 는다

    '한 메뉴 두 가격'…한인식당 '현금 할인' 는다posted Oct 14, 2014 LA한인타운 식당들이 현금으로 음식 값을 지불할 경우 할인을 해주는 업소들이 늘고 있다. 웨스턴 순대 메뉴에는 '현금 할인 가격'과 '일반 가격'이 적...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 취업이민 어려워졌다?

    캐나다 취업이민 어려워졌다? …요리사들, 퀘벡으로 몰린다 캐나다 고용개발부가 지난 6월 외국인근로자들에게 발급하던 노동허가서(LMIA)를 개정하면서 취업비자를 가장 많이 받던 요리사들의 노동허가서 발급이 매우 까다로워진 것...
    Read More
  12. No Image

    녹십자 북미시장 진출 기반 마련

    녹십자 북미시장 진출 기반 마련 혈액분획제제 북미시장 공략을 선언한 녹십자가 북미시장 진출의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녹십자 미국현지법인 GCAM(Green Cross America)은 미국 내 다섯 번째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