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통 우방" 미국·캐나다 관계 곳곳서 냉기류


국경을 맞댄 전통적 우방 미국과 캐나다의 관계가 심상찮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스티븐 하퍼 총리는 사실상 대화도 포기한 상태고 캐나다 주재 미국대사는 캐나다 각료들을 만나기조차 어렵다는 말까지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은 1일 키스톤XL 송유관 건설 법안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미국과 캐나다 사이에 냉기류가 흐르고 있고 정상 간 관계는 훨씬 더 차갑다는 세간의 인식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보도했다.

키스톤XL 사업은 캐나다의 셰일가스 운반을 위해 캐나다 앨버타 주와 미국 텍사스 주 멕시코만 사이에 수송관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미국 하원과 상원이 법안을 통과시켰으나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월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3번째로 거부했다.

주미 캐나다 대사를 지낸 데릭 버니는 FT에 현재 두 나라 관계가 "엄청난 한파가 닥친 (캐나다 수도) 오타와의 겨울과 같다"며 "도리에 어긋난 방식으로 문제가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이래 재선에 성공한 대통령으로서는 캐나다를 가장 적게 방문했다. 상호 최대 교역국으로, 또한 중동 과격단체 이슬람국가(IS)와의 싸움에 적극 협력하는 캐나다로서는 아쉽게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두 정상이 현재 거의 대화도 없는 점이라고 전문가들은 FT에 전했다. 캐나다의 한 전직 관리는 둘 관계를 '캣 피플'(cat people)로 묘사했다. 양국 관계에 도움이 되도록 개인적인 관계를 쌓으려 노력하기보다는 단지 정책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양국 지도자 사이의 역사에 관한 책을 쓴 로런스 마틴 같은 이는 둘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며 하퍼를 캐나다가 배출한 '최초의 진정한 우파 총리'로 보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대척점에 두기도 했다.

이런 관계를 반영하듯 하퍼 총리는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3국 정상이 참석하는 북미정상회의를 2월에 자국에서 열기로 했으나 올해 초 이를 무기 연기했다.

이에 대해 주미 캐나다 대사 출신인 마이클 커긴은 캐나다 정부가 비자정책과 관련해 멕시코와 갈등이 있기는 했지만 미국 대통령의 방문을 거부한 셈이라며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당시 캐나다 언론도 회의 연기가 오바마의 키스톤XL 법안 반대에 대한 캐나다 정부의 실망과 무관치 않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오타와에서는 하퍼 정부의 각료들이 지난해 부임한 골드만 삭스 출신 브루스 헤이먼 미국대사를 잘 만나주지 않는다는 말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확산하자, 야당인 자유당 저스틴 트뤼도 대표는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양국 관계의 균열을 정치 쟁점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린든 존슨이나 리처드 닉슨 대통령 시절에도 베트남 전쟁 등에 대한 이견으로 험한 말이 오간 적이 있다며 지나치게 확대 해석할 일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또 다른 강국들이 처한 문제를 고려하면, 하퍼 총리가 너무 지엽적인 문제에 매달려 우는소리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

양국 정부 관계자는 서로 테러와 국경안보, 우크라이나 문제 등에서 협력하고 있다며 긴장 관계에 있다는 외부의 시각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FT는 전했다


2012년 멕시코 G20 정상회의 당시 미국-캐나다 정상(AP자료사진)


  1. 시민권 언어시험 연령

    ‘14∼64세’→‘18∼54세’ 이민법 개정안 연방자유당 정부가 대폭 수정된 이민법 개정안을 25일 공개했다. 가장 주목되는 내용은 시민권 신청 직전 캐나다 거주 조건을 ‘6년 중 최소 4년’에서 ‘5년 중 최소 3년’으로 줄인 ...
    Read More
  2. “한인사회 치매 대책 세울 때”

    “한인사회 치매 대책 세울 때” - 전문시설·간병인·예방교육 필요성 대두 “2050년 알츠하이머 환자 1억 명” 전망 “아리랑데이케어센터 시급” 목소리 높아 광역토론토에 거주하는 70대 초반의 교민은 3∼4년 전부터 부인이 치매...
    Read More
  3. No Image

    미소 되찾은 우다원씨 직접 감사 인사

    “한인사회의 온정 잊지 않겠다.” 환한 모습으로 농담하기도 - 우다원씨 가족과 후원회가 한인사회에 감사를 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1일 저녁 쏜힐 한식당에서 조촐한 감사모임이 열렸다. 후원회는 다원씨를 후원하고 응원해준 ...
    Read More
  4. No Image

    한인행사 후원해주는 비영리단체

    ‘캐나다 에너지 시티즌스’ - “한인 응집력 보고 밀어준다” 올해 들어 각종 한인행사마다 눈에 띄는 사람이 있다. 브루스 카이 레-아도(사진)씨는 비영리 단체 ‘캐나다 에너지 시티즌스(Canada Energy Citizens)’를 대표해 지...
    Read More
  5. No Image

    외로운 노인 위해 초석 깔다

    외로운 노인 위해 초석 깔다아리랑센터 데이케어 기금마련 행사 230여 명 참석 성황 아리랑시니어센터는 도산재단과 함께 21일 토론토 불러바드클럽에서 시니어센터 기금마련 행사를 개최했다. 단체의 첫 자선모금행사에 230여 명이...
    Read More
  6. No Image

    Korean Cultural Event

    Korean Cultural Event November 15th in Old Montréal The Consulate General in Montreal and Permanent Mission to ICAO [jointly with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will hold a Korean cu...
    Read More
  7. No Image

    대한민국 해군순항함 몬트리올 방문 공지

    안녕하십니까, 주몬트리올총영사관입니다. 대한민국 해군 구축함 강감찬함과 군수지원함 대청함으로 구성된 해군순항전단이 11.15(일)부터 11.17(화)까지 몬트리올 올드포트를 방문하오니, 동포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
    Read More
  8. No Image

    버려진 아기....BABY BOX

    버려진 아기…미주 한인들이 품는다 한국입양홍보회 주최 '베이비박스' 후원의 밤 22일 할리우드서 열어 박스에 아기가 놓이면 '딩동'하고 울린다. 그 차임벨 소리는 밤낮없이 울었다. 새벽에도 대낮에도 한밤중에도 아기들은 박스...
    Read More
  9. No Image

    우다원씨 청원운동

    “보건장관에게 알리겠다”윈 주총리도 우다원씨 돕기 나서 청원운동에 3,500여 명 동참 캐슬린 윈 온주 총리가 지난 26일 평화마라톤 달리기 현장에 마련된 우다원씨 돕기 청원 부스에 들러 “딱한 사연을 보건장관에게 전달하겠...
    Read More
  10. No Image

    [총선2015] 3당 대표 이미지는?

    [총선2015] 3당 대표 이미지는? 하퍼 '오만' vs 멀케어 '불확실' vs 트뤼도 '신선' 연방 총선을 앞두고 집권 보수당(Conservative)과 신민당(NDP), 자유당(Liberal)이 치열한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3당 대표의 이미지를 묻...
    Read More
  11. No Image

    어우러지는 세대, 하나되는 화합 ‘첫 걸음’

    어우러지는 세대, 하나되는 화합 ‘첫 걸음’토론토 한인회 코네트워킹 성료 토론토 한인회(회장 이기석)의 세대 화합을 위한 본격적인 첫 행보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한인회는 25일 파일럿 테번(22 Cumberland St.)에서 1세대와 ...
    Read More
  12. No Image

    사회유산 완성 위해 세대초월 ‘맞손’

    사회유산 완성 위해 세대초월 ‘맞손’ 노인회 워커톤 준비 위원회 공식발족 토론토 한인들을 위한 유산 마련에 다른 세대가 함께 협력하는 첫 걸음이 내딛어졌다. 토론토 한국노인회(회장 김정배/이하 노인회)의 한인종합복지센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