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흥미로운 사실은 이민자의 소속감이 토박이보다 더 높다는 점이다. 이민자들의 77%가 국가에 소속된 느낌이 강하다고 밝힌 반면 토박이 가운데 소속감이 강하다고 답한 경우는 75%였다. 또 캐나다의 다양한 복합문화는 주류사회와 잘 융합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에코스는 토박이나 이민자들은 복합문화와 주류문화의 가치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느낀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캐나다인의 정치적 의식엔 큰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04년 캐나다인의 42%가 연방정부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올해 중반 기준 이같은 비율은 56%로 치솟았다. 이밖에도 희망적이었던 캐나다 중산층의 미래에 대한 시각이 갈수록 비관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점도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2013년 현재 캐나다의 인구는 3,500여만 명이며 연방정부는 매년 25만 명 내외의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고 있다.


캐나다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