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국민 25%, 봉급에 생계 달려 - 은행 보고서


봉급 수령에 생계가 달린 캐나다 국민이 4명 중 1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몬트리올 은행은 7일(현지시간) 국민 비상금 보유 실태를 조사한 연례 보고서에서 적정 여윳돈을 가진 국민이 전년도보다 적어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CTV가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직이나 긴급 집 수리 등 예기치 않은 가계 상황에 대비해 적정 비상금을 보유한 비율이 51%로 전년도보다 3%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적정 가계 비상금은 최소 3개월치 소득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17%가 비상금으로 1천 달러 미만을 보유하고 있었고 20%가 5천 달러 이하, 14%가 1만 달러 이하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5만 달러 이상을 여윳돈으로 가진 비율은 18%로 조사됐다.

비상금의 용도에 대해서는 25%의 응답자가 자동차 수리에 썼다고 답했으며, 21%는 실직 후 생계, 20%는 집 수리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금 보유 비율은 65세 이상 연령층에서 84%로 매우 높은데 비해 35~44세 연령층에서는 5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지난달 26~30일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출처: 연합뉴스(2013.8.8)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