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ID Information

퀘벡한민족재단(FCCCQ)에 오셨습니다.

재단의 비전(OUR VISION)
한민족 사회를 퀘벡 주류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가 되겠습니다.

재단의 활동목표(OUR GOAL)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퀘벡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민족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재단의 임무(OUR MISSION)
캐나다와 퀘벡주,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금과 동포후원금을 재원으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예술,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는 퀘벡 한민족 차세대 단체들에게 올바른 비전과 활동 공간, 그리고 활동 자금을 제공하겠습니다.
 

퀘벡사회 자원봉사 신청서류 내려받기 
Bénévolat Demande / Volunteer Application.

 아동병원 간호(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어린이축제 안전요원
(Fête des enfants de Mtl)

 노년복지
(서류번역, 의료기관동행)

통역봉사요원
(한국어 <--> 불어, 영어)

가나다 한국어학교 등록 신청서 내려받기




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건강/의료
2015.04.26 12:58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물은 생명의 근원, 좋은 물을 마시는 습관 중요  


                                          



살다보니 별 일을 다 겪는다. 


벌써 몇 달 아니 거슬러 올라가면 수 년이 된 것 같다. 


세탁기를 다 돌리고 난 후 물이 내려갈 때 물이 하수구로 쑤욱 내려가던 것이 그 내려가던 속도가 조금씩 늦어지면서 넓다란 세면기에 물이 조금씩 차 오르더니, 급기야 지난 주는 물이 넘치고 말았다. 


“우째, 이런 일이!” 그제서야 하수구가 막혔음을 간파하고 열심히 ‘뚜러뻥’으로 삽질을 하고 나니 물이 내려갔다. 


“어, 다 되었나? 다행이다.” 한 숨 돌리는데, 옆의 화장실에 있는 욕조로 물이 보글보글 올라오는 것이 아닌가! 이번에는 욕조의 구멍을 뚜러뻥으로 열심히 삽질을 하니, 소위 벼라별 크고 작은 덩어리가 올라온다. 


누구건지 모르지만 머리카락과 함께. 그런데 아무리 힘을 써봐도 도통 물이 내려가지 않는다. 가만 보니 집안에 있는 모든 수도의 물을 틀어놓으면 모두가 욕조로 연결되었는 지 욕조로 물이 역류한다.


말을 들으니, 문제는 둘 중의 하나. 집안의 하수관이 막혔든 지, 집 밖의 관(시관이라고 한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이 막힌 것. 시관이 막히면 시청에서 다 알아서 해 준다는 것이요, 집안의 하수관이 막히면 자기 돈 들이는 제법 큰 공사가 된다고 한다. 


시청에 전화를 하니 바로 사람이 와서 검사를 하는데, 시관은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집안의 하수관이 막혔으니, 이리저리 해보라고 장황히 설명을 해 주는데, 설명하는 사람의 정성도 있고 해서 대충 알아듣는 시늉을 했지만, 그 용어가 난해하기 이를 데 없다. 


대충 들으니 ‘무엇’을 사다가 욕조 구멍으로 넣어 열심히 돌리다보면 막힌 것이 뚫린다는 것이다. 그런데 초보자로서는 난감.



자, 모든 과정은 생략하고, 그 분야의 전문가가 와서 어렵지 않고 뚫었다. (다행이 대 공사가 아니어서 비용은 많이 들지 않았다.) 뚫고 보니, 정말 덩어리가 보이더라는 것이다. 십 수년 동안 머리카락 하나, 찌꺼기 하나, 먼지 하나하나가 모이고 모여서 결국에는 저런 큰 덩어리를 이룬 것이 어찌보면 무서울 정도였다. (변기의 하수관은 다행히 같은 관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아 역류하지 않았다고 하니,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자, 필자가 하고 싶은 말은, 첫째, 하수구가 막히니 불편하기 이를데가 없다는 것. 한마디로 all stop! 물 쓰기가 두려워 수도를 틀 지 못하니 보통 문제가 아니다.  


둘째로는 이번 일을 겪으면서 깨달은 바가 있었는데, 물은 열심히 잘 흘러가야 하는 것과 동시에 물의 소중함이다. 하수구를 뚫은 후, 이 물 저 물을 시험삼아 다 틀어놓으니, 아무 막히는 양상없이 잘도 흘러 내려간다. 


세탁기를 돌려보니, 물이 전혀 차오르지 않는다. 모든 것이 정상. 물이 잘 내려가니, 생활이 원활히 돌아간다. 속이 다 뻥 뚫린 것처럼 너무 상쾌하다! 물, 물, 물. 얼마나 소중한 물인가.


집 안에 있는 하수관이 막히지 않고 물이 쑥쑥 잘 내려가야 하는 것처럼, 인체의 관의 물들도 쑥쑥 잘 내려가고 잘 돌아가야 한다.


피를 두고 하는 말이다. 피의 반 이상은 물이다. 그래서 피를 그냥 물이라 해 두자. 물이 고이면 썩는 것처럼, 피가 고이면 보통 문제가 아니다. 


피가 뇌쪽에 고이면 그야말로 생명이 경각에 달릴 정도로 위험하다. 혹은 심장에 고여도 마찬가지이고 수족에 고이면 저리고 시리고 붓고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피를 물이라 할 때, 생명의 핵심은 물에 있다. 물의 작용은 크게 세가지로 본다.  


산.알칼리 균형, 불순물의 처리 그리고 하부 구조다. (노화와 질병) ‘하부 구조’라는 것은 물의 구조를 말한다. 


물도 물에 따라 그 구조가 다르다. 예를 들어서 수돗물과 알칼리수의 구조는 다른데, 수돗물에 비해 알칼리수가 물의 투과성, 용해도 그리고 흡수성이 커지고 결과적으로 해독 효과가 증대된다.


벤쿠버의 수돗물은 그냥 마셔도 된다고 하지만, 그 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것은 아니다. 세상 천지 어디를 가더라도 수돗물을 그냥 마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래서 수돗물은 마시지 않는다) 


한편 몸 안의 불순물을 처리하기 위해서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체중 1 Kg당 30 cc의 물을 마실 것이 권해지는데, 사람에 따라 조금의 차이가 있지만 하루 2,500cc 가량의 물이 몸 안으로 들어오는 것이 좋다. 


생각보다 많은 양이다. 진료하다 보면 물의 양이 많은 경우보다는 물의 양이 적은 경우를 훨씬 많이 본다.  “물 많이 드셔야 합니다.”


자, 사람의 몸에 물의 흐름과 내용이 좋으면 건강한 것이다. 물의 흐름은 인체 내의 여러 기전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이루어 지는 것으로 그냥 두고, 물의 내용에 대해서는, 첫째 좋은 물이 몸 안으로 들어와야 한다. 그야말로 ‘좋은 물’이다. 


정말 좋은 물을 마셔야 한다. 건강을 위한다면. 질병에 걸리는 확률을 줄이기 원한다면. 마음의 평화를 원한다면. 그리고 장수를 원한다면.


그런데 좋은 물 대신 그렇지 않은 물을 마실 때가 있다. 무심코 마시는 콜라 한 잔, 그것도 매일 혹은 종종 마신다면 그 한 잔이 몸 안에서 어떤 작용을 하는 지 알 필요가 있다. 


콜라는 강산성 물이다. 사람의 혈액은 약 알칼리성이다. (pH 7.4 내외: 7을 기준으로 7까지를 산성, 7 이후를 알칼리성으로 일컫는다.) 그러므로 약 알칼리성을 띄는 물이 좋은 물이다. 그런데 콜라의 pH는 2.5이다. 이러한 강력한 산성 물을 중화하려면 200 cc의 알칼리성 32잔을 마셔야 한다.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식이다. 콜라와 같은 산성 물이 계속해서 들어오면 몸 안에 인산을 비롯해 많은 산성 노폐물이 생성되는데, 신장 결석이 유발될 수 있고 (그러므로 신장 결석이 있는 사람은 콜라를 마시지 않아야 한다) 그 외 암을 발생시키는 이상적인 환경을 조성한다. 


(노화와 질병-건강 프로젝트) 그렇다면 커피는 좋은 물일까? 잘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 외 이런 저런 첨가물이 섞인 물은? 역시 잘 생각해 보아야 한다. 


물이라고 다 같은 물이 아니니, 어떤 물을 마실 것을 정말 꼼꼼히 따지고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필자는 아침에 눈을 뜨면 커튼을 열어본다. 날이 굽굽한 것은 그렇다고 쳐도 비오는 여부를 확인하는 것. 비가 오면 이제 싫다.


저 비가 언제나 그치려나. 그런데 벤쿠버는, 최소한 물에 대해서는 복 받은 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처럼 비가 많으면서 홍수를 유발하지 않는 도시가 세상 천지 몇이나 있을까. 세계적으로 물부족을 호소하고 소위 ‘물 전쟁’이 도래하리라는 예측도 되는 이 싯점에 벤쿠버는 하늘로부터 늘 생명의 물을 공급받고 있으니. 저 하늘에서 오는 물이 도시를 깨끗히 청소해 준다. 불순물을 제거한다. 다 쓸어간다. 낮이고 밤이고. 그리고 조용히. 그러면서 양질의 물을 제공한다. 그러니 이 도시의 자연은 생기가 넘칠 수 밖에. 그래서 간혹 산이고 바다고 하늘이고 그리고 하늘하늘한 꽃 한송이도 “아, 나는 행복해” 라고 하는 소리를 들을 때가 있다.


이 물을 어찌 벤쿠버에만 가두어 둘 것인가. 저 멀리에 있는 있는 우리의 땅에도  이 하늘의 물이 조용히, 적절하게 그리고 때로는 강력하게 내려와 더러운 것은 깨끗하게 씻어 내고 불순물은 다 흘러가게 하였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 몸이 더러우면 씻으면 된다. 


한 번 씻으면 깨끗해 지고, 깨끗한 것이 얼마나 좋은 지 누구나 알게 될 것이다. 그러면 그 때에는 누구나, “아, 이제는 좀 깨끗하게 살아야겠다”라는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질 것이고 혹 어디가 좀 더러운 것 같으면 열심히 물로 씻어 내릴 것이다. 그러면 나라 전체가 깨끗하고 덩달아 깨끗한 물이, 정의가 강물같이 흐를 것이다. 


그런데, 옛말에도 있지만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라는 우리 속담이 가슴 아프게 자꾸만 떠오르고 또 떠오르는 것은 무슨 사연일까. 



권호동 다니엘 한의원장

  1. 대장내시경 검사

    “증세·내력 없으면 불필요” 질병예방위 새 가이드 특정한 증세나 집안내력이 없으면 대장내시경(colonoscopy)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새로운 지침이 나왔다. 캐나다질병예방위원회(Canadian Task Force on Preventive Healt...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2. No Image

    캐나다에서 슈퍼푸드로 급부상한 채소는?

    캐나다에서 슈퍼푸드로 급부상한 채소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고의 채소’로 평가한 케일이 최근 캐나다에서 주목받고 있다. 케일은 비타민A, 비타민C, 칼슘, 오메가3 지방산, 알파리놀렌산을 함유하고 있다. 항암 효과, 동맥경...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3. No Image

    인류의 불치병 암, 헤어날 길 보인다

    인류의 불치병 암, 헤어날 길 보인다 한인 이호윤 교수 항암물질 개발 암세포만 선별적으로 제거해 온타리오 한인 연구자가 혁신적인 암 치료물질을 개발해 인류가 마지막으로 정복해야한다고 일컬어지는 질병인 암 치료의 새로운...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4. No Image

    건강에 좋은 생선 6가지, 안 좋은 3가지

    건강에 좋은 생선 6가지, 안 좋은 3가지 심장을 튼튼하게 뇌를 건강하게 시력을 예리하게 유지시켜주는 식품에는 어떤 게 있을까. 바로 생선이다. 좋은 지방이 많은 생선에는 에이코사펜타에노산(EPA)와 도코사헥사엔산(DHA)이라는...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5. No Image

    "말기암 환자, 항암치료 오히려 해롭다"

    "말기암 환자, 항암치료 오히려 해롭다" 말기암 환자에 대한 화학적 항암치료가 도리어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최신호에 게재된 뉴욕 웨일 코넬 의과대학 말기의료연구센터의 홀리 그리거슨 박사 연구...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6. No Image

    '메르스 공포' 한국 여행시 주의할 점은?

    '메르스 공포' 한국 여행시 주의할 점은? 캐나다 보건부, 여행객 주의사항 공지 한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공포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가운데 캐나다 보건당국이 한국 여행 시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2일 현...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7. No Image

    '메르스 증상'…"확실히 알고 대처하자"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메르스 증상'…"확실히 알고 대처하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메르스 국내 감염 환자가 계속적으로 늘어나면서 메르스 증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메르스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유...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8. No Image

    차세대 슈퍼음료는 대나무워터

    차세대 슈퍼음료는 대나무워터 판다의 주식으로 알려진 대나무가 차세대 슈퍼드링크의 원료가 될 수 있을까. 이 흥미로운 주제에 대해 최근 외신이 자세히 다뤄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의 음료 벤처기업 ...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9. No Image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물은 생명의 근원, 좋은 물을 마시는 습관 중요 살다보니 별 일을 다 겪는다. 벌써 몇 달 아니 거슬러 올라가면 수 년이 된 것 같다. 세탁기를 다 돌리고 난 후 물이 내려갈 때 물이 하...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0. No Image

    남성 허리둘레 늘수록 치매 위험 높아

    남성 허리둘레 늘수록 치매 위험 높아 삼성서울병원·연세대 연구팀 “뱃살 늘면 대뇌피질 얇아져 여성에게선 상관관계 발견 못해” 남성의 뱃살이 늘수록 대뇌피질 두께가 얇아져 치매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1. No Image

    나트륨 가장 많은 라면은?

    나트륨 가장 많은 라면은? 12개 라면 브랜드 성분 분석 라면 제품 가운데 삼양라면이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고, 비만을 유발하는 포화지방은 안성탕면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2. No Image

    캐나다에서 이 검사 못 받아 외국行

    캐나다에서 이 검사 못 받아 외국行 캐나다인 의료여행 지난해 26% 증가 내시경 검사 등 체내 검사 위해 출국 6500여명 캐나다의 느린 의료 서비스와 기나긴 대기 시간이 또 다시 보고서를 통해 도마에 올랐다. 캐나다 국내...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3. No Image

    30분만 못 자도 당뇨·비만 악화

    30분만 못 자도 당뇨·비만 악화 주말에 푹 자도 해소 안돼 당뇨병 환자가 하루 8시간 기준으로 30분만 잠이 부족해도, 병이 악화되고 비만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이 부족할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 신체대사...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4. No Image

    암퇴치를 위하여:(2)초기 증상

    암퇴치를 위하여: (2)초기 증상 암의 퇴치와 극복을 위하여 암의 원인에 대하여 잘 알고 있으며 최대한 그 원인을 줄이거나 피하도록 세심한 건강관리를 하더라도 암이라는 질병에 걸리는 것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습니다. 현...
    Category건강/의료 By아이리스
    Read More
  15. No Image

    암퇴치를 위하여: (1)원인

    암퇴치를 위하여: (1)원인 새해인사가 반갑게 오고 가는 이 때가 되면 사람들은 저마다 만나지 못하는 보고 싶은 사람들을 그리워합니다. 어린 시절부터 뜻이 잘 통했던 저의 아버지를 17년전에 간암으로 잃었는데, 암진단을 받은...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6. No Image

    `커피 끓이다 손뎄다`…큐리그 커피머신 720만대 리콜

    `커피 끓이다 손뎄다`…큐리그 커피머신 720만대 리콜큐리그, `미니플러스 K10` 모델 미국-캐나다서 리콜 대표적인 커피머신 업체인 큐리그 그린마운틴(Keurig Green Mountain)이 자사 커피 메이커 720만대를 리콜조치 하기로 했다. ...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7. No Image

    스마트폰 화면 보다가 잠들면, 개운하게 못 자는 이유

    스마트폰 화면 보다가 잠들면, 개운하게 못 자는 이유 美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스마트 기기의 파란빛, 생각 이상으로 인체에 악영향” 건강을 생각한다면 잠자리에서 스마트폰·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멀리하는 대신 종이책을 ...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8. No Image

    가정의와 워크인 클리닉

    가정의와 워크인 클리닉 캐나다의 병원을 이용할 때 가정의(family doctor)와 워크인 클리닉(walk-in clinic)의 다른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좋은 캐나다의 의료를 충분히 누릴 수 없게 됩니다. 한국에서 병원에 가야 할 필요가...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19. No Image

    건선, 완치가 되나요?

    건선, 완치가 되나요?최용범 / 건국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 미주한국일보: 2014-11-11 (화) 건선은 피부가 붉어지는 홍반이 생기면서 그 위에 각질이 겹겹이 쌓이는 만성 피부질환이다. 몸의 몇 군데에만 발생하는 가벼운 형태의 건...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20. No Image

    에볼라 궁금증

    에볼라 궁금증 미주한국일보: 2014-10-21 (화) 최근 텍사스의 한 종합병원에서 서아프리카를 여행한 미국인이 에볼라 감염으로 사망하고 이 환자를 돌보던2명의 간호사가 에볼라 진단을 받으면서 미국은 에볼라 공포에 사로잡혀 있다...
    Category건강/의료 By사무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